category
rss 아이콘 이미지

삼성은 갤럭시S8 출시 발표를 하면서 덱스(DEX)를 선보여 PC를 대체할 수 있다는 야심찬 포부를 밝혔습니다. 사람들은 신기한 액세서리에 극찬을 보내기도 했고요. 하지만 현재 갤럭시S8 덱스(DEX)는 거의 무용지물 액세서리가 되었고 삼성의 또하나의 실패 사례로 기억되지 않을까 합니다. 갤럭시S8 덱스(DEX)는 정말 무엇이 문제 였을까요? 


번거로운 갤럭시S8 덱스 (DEX)



갤럭시S8 덱스 (DEX)는 간편하게 스마트폰을 데스크탑으로 사용하라는 배려 였는데요. 실제 만난 덱스 (DEX)는 오히려 더 번거로운 사용환경을 제공하고 있습니다. 먼저 덱스를 사용하려면 모니터가 필요하고 키보드, 마우스를 갖춰야 합니다. 그런데 이 정도 준비되었다면 본체가 없을까요? 


보통의 PC 환경에서 덱스를 사용해야 한다는 것입니다. 그럼 기존에 연결되었던 키보드와 마우스를 분리해서 사용해야 할까요? 모니터 연결도? 



삼성은 갤럭시S8 덱스(DEX)를 휴대하면서 어디서나 데스크탑으로 활용할 수 있을 것처럼 이야기 했지만 현실상 그런 상황이 가능한 곳은 없습니다. 공공 장소에서는 다 막혀있는게 현실이니까요. 그리고 이걸 사용하기 위해서 키보드, 마우스를 가지고 다녀야 한다는 것도 말도 안되는 사용씬입니다. 차라리 노트북 하나를 휴대하고 다니는게 더 간편합니다.




갤럭시S8 덱스(DEX) 컴퓨터 대체 가능할까?



갤럭시S8 덱스(DEX)가 PC를 대체하려면 코어 i5 이상의 성능을 보여줘야 PC 대신 선택을 할지도 모르겠습니다. 하지만 현실은 스마트폰에 있는 기능들을 PC에서 사용할 수 있는 수준입니다. PC처럼 활용할 수 있다는 것이지 PC를 대체한다는 것은 아닙니다. 즉, 사람들에게 컴퓨터를 대체할 수 있는 확실한 이유를 주지 못했습니다. PC가 없는 사람이 갤럭시S8을 PC로 사용하기 위해 모든 주변기기를 준비할까요? PC 사용은 점점 줄어 들고 있는데 단순한 작업을 위해 그 많은걸 준비하라는 건 솔직히 이해가 안되는 사용씬 입니다. 


PC가 필요한 상황이라면 그 돈으로 차라리 저렴한 노트북 한대를 구입하는게 현실적으로 더 맞는 선택지 일 것입니다. 


갤럭시S8 덱스 (DEX) 보여주기식 제품



갤럭시S8 덱스 (DEX)가 처음 나왔을때 좋다는 반응도 있었지만 너무나 보여주기식 제품이라는 의견도 많았습니다. 신기하긴 했으나 진짜 사용할 수 있을 것인가에 대한 물음표가 있었기 때문입니다. 갤럭시S8을 PC 대용으로 사용한다? 어쩌면 호갱들을 잡기 위한 화려한 보여주기식이 아닐까요? 실제 PC를 아는 사람이라면 덱스(DEX)의 대한 선택을 하게 될까요? PC에 대해 잘 모르는 사람들이 그 대상이 되지 않을까요? 



삼성이 진정으로 덱스가 우리의 삶속에서 꼭 필요한 액세서리라고 생각했을까요? 정말 이 조차도 삼성이 몰랐다면 심각한 것입니다.  단순히 갤럭시S8을 화려하게 보이기 위한 도구가 아니었을까 하는 아쉬움이 듭니다. 



보여주기엔 좋았지만 그 속은 너무나 끝이 보였던 액세서리 삼성 갤럭시S8 덱스 (DEX), 과연 삼성은 갤럭시노트8에서도 덱스(DEX)를 밀게 될까요? 8월 발표를 지켜 보도록 하겠습니다. 


[사람들이 많이 본 글]

- 소니 엑스페리아XZ 프리미엄 사용해보니 좋은점과 아쉬운점은? 소니 엑스페리아XZ 프리미엄 단점 공개!

- 세계 최초! 갤럭시노트 FE 진짜 갤럭시노트7과 리얼 비교해보니.. (갤럭시노트FE 구성품도 달라요)

- 2017 벤츠 E220d VS BMW 520d 무엇이 좋을까? 구매포인트 점검

- 역시! 다이슨 V8 플러피 1달간 사용해보니.. 좋은점과 아쉬운점은? (다이슨 V8 플러피 단점)

- 쉽게보는 UHD TV 고민 해결! OLED TV VS 나노셀 TV VS QLED TV

- 신뢰 잃은 기아 스팅어 런치컨트롤? 스팅어 화재의 또다른 이면


[사람들이 많이 본 영상] - 리더유 유투브 구독하시면 매달 리뷰한 제품을 받을 수 있는 이벤트에 참여할 수 있습니다. 알림 체크도 해두시면 좋아요~


리더유 유투브 구독 바로가기!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알켈로 2017.07.24 00:4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안녕하세요 좋은포스팅입니다
    헌데 제가 보기에는 삼성이 덱스같은경우는 좋은 방향을 제시 했다고 보여지고 이런게 혁신이라고 보여지네요
    초기모델이고 누구도 가지않은 길이라 처음에는 엉성하고 헤매겟지만 이런 방향도 제시할수 잇는게 일류기업으로 갈수 잇는 길이라 보여집니다.
    애플에서 아이폰 성공이후 아이패드라는 태블릿시장을 개척할때 그당시에도 아이폰을 크기만 늘렷다고 비난이 많앗지만 이후에 보면 노트북 부담스럽고 휴대폰은 너무 작은 그 틈새공략이랑 태블릿시장을 선도했죠

    이런게 혁신이라고 보여지네요
    방향성을 제시할수잇는...
    리니지라는 피시게임이 이젠 스마트폰으로 구동이 가능한 기술까지왔는데..
    굳이 전문적으로 피시를 다루지않는 ..다시말해
    간단한 웹검색 티비시청 모바일구매 문서작업 할 사람들에게는 피시 본체 업그레이드 비용보단 덱스가 메리트가 잇다고 보입니다 물론 현재기능에서는 보안할점이나 개선해야 할 부분도 많겟지만요
    처음 제시하는 방향이니 잘 선도해야겟지요
    잡스 사후에 이것도 저것도 못찾고 잇는..
    애플에 염증을 느끼는 알켈로였습니다

    • beegawa 2017.07.26 16:5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저는 블로그 글처럼 잘못된 보여주기식 제품이란 것에 공감 합니다.
      우선 덱스의 컨셉은 이미 몇년전 모토로라의 아트릭스에서 시도했던 컨셉에 성능만 더 좋아진것뿐 달라진게 하나도 없습니다.
      컴퓨터를 대체 하는것이 불가능 함은 이미 삼성에서도 덱스를 사용해 시트릭스나 팀뷰어같은 원격조정 혹은 VDI 환경에서 사용하는것 마케팅에 활용한걸 보면 알수 있습니다.
      그 말은 결국 폰의 CPU나 메모리를 활용하는게 아니라 단순히 원격 지원툴로써의 역할로 사용하란 말인거죠.
      예로드신 인터넷 웹서핑과 단순 문서작업을 위해 덱스를 쓴다면 안드로이드 환경에서만 모든 작업을 해야된다는 말인데.. 윈도우나 맥OS 없이 작업하기엔 너무 많은 한계가 있는거죠.. 그걸 삼성도 알고 있는거구요..
      제가 아쉬운건 기왕 예전에 실패한 모토로라의 컨셉을 들고 올거라면 그때보다 더욱 편한 인터페이스 환경(무선연결환경? ) 과 안드OS용 오피스 프로그램들을 강화했었으면 어떨까 하는정도죠..
      지금의 덱스 라면 그냥 MHL 케이블하나사서 티비랑 폰에 연결해서 미러링해서 쓰고 블투키보드로 연결하는것과 다른점이 없습니다. 오히려 이 방법이 휴대성에선 덱스보다 훨 뛰어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