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볼까말까 영화평

정통파 중국 종합선물세트 영화 [포비든킹덤(전설의 마스터를 찾아서) 시사회 - 서울극장]

728x90
반응형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연걸과 성룡의 정면 대결이 이슈화 되었던 영화라 은근히 기대 많이 했었는데
전체적으로 짜임새 없는 스토리에 조금은 실망스러웠던 영화였습니다.
스토리에 개연성이 없다고 해야할까..
딱딱 끊어지는 스토리에 왜 이런 상황이 연출되어야 하는지에 대한 설명과 이해를 구하지 않습니다.
즉, 스토리보다는 무언가 보여주기 위한 영화를 만드는데 집중한거 같습니다.

거기다 이 영화는 여러영화를 믹스해 놓은 듯한 구성을 갖추고 있습니다.

예언의 인물은 동양사람이 아닌 외국사람 ( "디워"와 비스무레한 설정입니다.)
디워도 어디서 따라한 듯 하지만 이 영화도 그 수준을 못 벗어납니다.

마스터를 깨우기 위한 여정은 어설프게 "반지의 제왕"을 따라 한 듯 하고

마지막 불구덩이 떨어지는 모습은 "터미네이터"가 연상되었습니다.

그리고 여주인공은.. 자기의 이름을 대며 말하는것이 꼭 세일러문과 같았습니다.
" 나 세일러문 너를 정의 이름으로 용서하지 않겠다."
정말 이런 멘트 영화 내내 날려줍니다. ㅡㅡ;
물론 다 다른 상황이지만
엉성한 영화다 보니 이런저런 영화가 다 매칭이 되었습니다.

그리고 간만에 보는 중국식 액션은 추억을 떠오르게도 했지만 역시 중국영화의 한계를 확인시켜 주기도 했습니다.

끊임없는 공격과 방어
하늘을 날아 다니는 무술
동물을 연상한 무예

취권, 손오공 등 여러 중국영화들의 소재가 과거 향수에 빠져들게도 하지만 말도 안되는 중국식 액션은 아쉬움을 전해줬습니다.

그런데 어렸을때를 생각해 보면 참 웃음이 나네요~
중국영화 보고 열심히 따라했던 기억이 ㅋㅋ
그 당시 따라하다가 다친 사람도 많이 나왔었고 중국배우들에게 열광한 사람들도 많았었죠
아무튼 오랜만에 정통파 중국영화를 통해 과거로 돌아간듯한 느낌을 받았습니다.

하지만 개인적으로 추천할만한 영화는 아니니 참고하세요~ ^^
728x90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