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볼까말까 영화평

잔잔함속에 강한 메세지를 던지는 영화 [밀양 - 메가박스]

728x90
반응형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밀양

칸영화제에서 여우주연상을 수상한 전도연때문에 관심이 갔던 영화입니다.
사실 이전까지 상을 수상한 영화는 실제로는 영화적인 재미가 많이 부족해서 보고 싶은 맘이 없었지만 역시 송광호, 전도연의 힘은 이 영화를 극장에서 보게끔 하는 힘을 발휘했습니다.

그리고 영화를 보는 내내~
이야.. 전도연의 절제되고 뭔가 표현할 수 없는 아픔의 연기를 보면서 대단한 배우다라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정말 연기란 이런 것이란 것을~~

지금도 많은 배우들이 영화를 찍지만 연기력 보다는 캐릭터, 비쥬얼에만 집중되어 있습니다.
하지만 전도연은 연기를 통해 자신의 모습을 새롭게 그려나가고 있습니다.
그래서 전도연이 연기자로서 더 달라보이는 이유이기도 할것입니다.

즉, 정말 상을 받을 만한 연기였고 배우라는 걸 다시 한번 일깨워 줬습니다.

그럼 밀양이 영화로서의 재미는 어땠을까요?
일단 영화로서의 재미는 많이 부족한 게 사실입니다.
일상속에 소소한 내용을 기록하고 사건이 있지만 화려하게 부각시키지 않아 긴장감이나 탄탄한 구성으로 이루어지지는 않았습니다.
하지만 잔잔함속에 강한 메세지를 이 영화는 말하고 있습니다.

영화를 보다보면 속으로 "어~ 이거 기독교 영화네" 생각할 정도로 관련된 내용이 많이 나옵니다.

힘들어하는 영혼을 구하는 모습
찬양하는 모습
노방전도 하는 모습
기도하는 모습 등
기독교를 싫어하는 사람들에게 심한 비판을 받을 수 있을 정도로 오픈하며 보여줬습니다.
그러면서 후반부에 강한 메세지를 던집니다.

하나님은 상처받은 사람에게 위로와 안식을 주지만
그 상처를 준 죄지은 사람에게도 같은 축복을 준다는 것을......
기독교의 아이러니함을 보여주는 부분입니다.

저도 생각하지 못했던 부분이었습니다.
내가 저 상황이라면.. 정말 감내할수 있을까 할정도로 많은 질문을 하게 만들었습니다.

이렇게 영화는 기독교에 다양한 질문을 던집니다.
그리고 해답은 관객에게 맡기는 여운을 남기며 막을 내립니다.

전 개인적으로 이런 영화를 좋아합니다.
그저 멋있다, 화려하다, 재밌다가 아닌 많은 생각을 하게 만드는 것을~

영화를 깊게 생각해 보고 싶으신 분은 한번쯤 감상해 보셔도 좋을꺼 같네요~ ^^
728x90
반응형